인천대 교수들, “대학집행부·이사회는 ‘총장 선거 논란’ 향후 대책 제시해야”

인천대학교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국립 인천대학교 교수들이 차기 총장 선거 논란과 관련해 대학집행부와 이사회는 하루빨리 혼란에 빠진 학내 미래를 위해 대책 마련을 제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인천대학의 안정과 발전을 염원하는 교수 12명은 6일 성명서를 내고 “축제가 되고 대학 발전을 위한 생산적 논의의 장이 돼야 할 총장선거가 구성원 간 갈등은 물론 흑색선전, 고소·고발이 난무하는 난장판이 되버린데 대해 참담하다”며 “비리사학에서 시립대학, 국립법인대학에 이르기까지 학원민주화의 산 역사를 함께 겪어 온 우리 교수들은 오랫동안 대학에 몸담았던 구성원으로서 이번 총장 선거 사태에 대해 자괴감과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선거과정에서 나타난 구성원들의 의문과 정서적 불만족을 담아내지 못하는 규정적 법적 한계가 존재한다 하더라도 학교 행정의 최고책임을 지닌 대학집행부와 이사회는 대학은 규정만으로 운영되지 않는 다양한 구성원과 지역사회가 함께 살아 움직이는 조직임을 인식해야 한다”면서 “당사자와 구성원, 지역사회가 요구하는 의문점과 해명의 요구에 부응하지 못해 호미로 막을 것을 둑이 터져버린 사태에 이르게 한 집행부와 이사회는 학교운영의 최종적이고 도의적인 책임으로부터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초유의 총장후보자 임용 탈락이라는 황망한 사태의 원인도 찾고 시시비비도 가려야 하겠지만, 지금은 우리 모두의 연구, 교육, 삶의 터전인 인천대학을 먼저 생각할 시점”이라며 “이사장과 이사회의 퇴진, 비상대책위원회의 구성, 고소, 고발의 문제, 직선제를 포함한 선거제도의 개선 등 많은 난제와 요구들이 봇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교수들은 “문제해결의 열쇠는 결국 우리 모두가 쥐고 있다”며 “선거과정에서의 이해관계, 시시비비는 잠시 미뤄두고 절대 다수가 동의하는 선거제도를 통해 새로운 총장과 집행부를 꾸리는데 지혜와 역량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교수들은 대학집행부와 이사회에 ▷이번 총장 선거 사태의 전말에 대한 최종적 책임자인 대학집행부와 이사회는 구성원과 지역 사회가 납득할 수 있는 명확한 설명과 입장 표명, 미래 계획을 제시하고 ▷이번 사태의 원인이 된 총장선거제도와 총추위의 기능과 운영을 개선할 수 있는 가칭 총장선거제도TF를 대학의 각 구성주체와 의논해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또 ▷이번 선거에 출마한 각 후보를 포함해 선거과정에 관계된 각 주체들에게 대학발전을 위한 소통과 지혜를 모을 수 있는 허심탄회한 대화의 자리를 마련하고 ▷지역사회 또한 질책은 잠시 접어두고 대학민주화의 저력을 가진 인천대학이 스스로 떨쳐내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애정 어린 격려 부탁하는 4가지 제시안을 요구했다.

인천대학의 안정과 발전을 염원하는 교수 12명은 김철홍·박동삼·김규완·신원태·이갑영·이구표·전광일, 신은철·이찬식·윤용만,김용민·이영석 교수 등이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