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들, 내일 집단휴진 예정대로 24시간 진행

[헤럴드경제]보건복지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에 반대하는 전공의들이 7일 하루 집단 휴진에 나선다.

인턴·레지던트 등 전공의들로 구성된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박지현 회장은 6일 서울 서초구 쉐라톤 서울 팔래스호텔에서 보건복지부와 간담회를 한 뒤 이같이 밝혔다.

박 회장은 "오늘 만남은 단체 행동을 앞두고 뭔가 협상하는 측면이 아니었다"고 전했다.

김중엽 서울대병원 전공의협의회장도 "복지부 차원에서 바뀐 게 없기에 우리도 (예정대로) 진행할 수밖에 없다"면서 "향후 10년간 수많은 예산이 투입되고 국민의 건강권에도 영향을 미치는 정책은 신중하게 접근되고 논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복지부는 의료계와 계속 대화를 이어가는 한편 진료 현장에서 의료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대비하겠다는 입장이다.

김강립 복지부 차관은 "필수 진료 기능을 둘러싼 어려운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 번 더 고민해주길 바란다는 당부를 드렸다"며 "전공의들의 입장을 충분히 듣고 앞으로 지혜를 모아야 할 부분은 논의하자고 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최근 2022학년도부터 의대 입학 정원을 늘려 10년간 4천명의 의사를 추가 양성하는 내용을 담은 방안을 발표하자, 대전협 측은 이에 강력 반발하며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필수 진료 인력까지 모두 포함해 전면 휴진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복지부는 전날 대전협 측과 만나 현안을 논의하기로 의견을 모은 데 이어 이날은 김 차관이 직접 나서 대전협 임원진과 1시간 20분가량 대화하면서 집단휴진 계획을 다시 한번 고려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대전협 측은 복지부와의 대화에도 불구하고 휴진에 나설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의료 현장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정책이 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이뤄졌다는 게 이들의 지적이다.

전공의들은 7일 오전 7시부터 다음날까지 24시간 동안 집단휴진을 통한 단체행동에 나설 계획이다. 전국 8곳에서 야외 집회를 여는 동시에 헌혈 릴레이, 정책 토론 등도 진행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