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네이트 스포츠뉴스 댓글 잠정 중단 결정

[네이버 다이어리 캡처]

[헤럴드경제] 네이버, 카카오, 네이트가 스포츠 뉴스 댓글을 폐지했다.

네이버는 7일 블로그 공지를 통해 “네이버 스포츠 뉴스 댓글을 잠정 중단한다”고 알렸다. 네이버 측은 “일부 선수를 표적으로 명예를 훼손하고 비하하는 댓글이 꾸준히 생성됐다”며 “악성 댓글 수위와 그로 인해 상처받는 선수들의 고통이 간과할 수준을 넘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스포츠 뉴스 댓글을 우선 중단하고, 동영상 등 다른 영역에는 별도 조치를 준비하겠다고 언급했다.

스포츠 경기 생중계 ‘라이브톡’이 유지되는 대신 악의적인 내용을 거르는 ‘AI클린봇 2.0’이 적용된다영상 크리에이터가 콘텐츠를 생산하는 ‘네이버TV’에도 AI클린봇 2.0이 시행, 채널 운영자는 댓글 영역을 끄거나 켤 수 있는 권한을 갖게 된다.

회사 측은 “스포츠 서비스에서 자주 발견되는 댓글의 유형을 분석해 악성 댓글 노출을 자동으로 제어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며 “실효성이 담보되면 댓글 중단 해지 논의를 재개하겠다”라고 언급했다.

이날 카카오도 스포츠 뉴스 댓글 서비스를 오늘 중으로 잠정 중단할 계획을 밝혔다. 카카오 측은 “스포츠 뉴스 댓글에서는 특정 선수나 팀, 지역을 비하하고 명예를 훼손하는 악성 댓글이 지속해서 발생했다”며 “스포츠 뉴스 댓글을 중단하는 동안 댓글 서비스 본연의 목적을 다하기 위한 다양한 조치를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2017년부터 진행한 욕설·비속어 치환 기능과 AI 기반의 악성 댓글 필터링 기술을 고도화할 것”이라며 “악성 댓글 이용자 신고·제재를 강화하겠다”고 추가로 언급했다.

네이트 역시 스포츠 뉴스 댓글을 잠정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네이트는 “일부 댓글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께 공감한다”며 “새로운 댓글 서비스가 준비될 때까지 연예 뉴스에 이어 스포츠 뉴스 댓글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최근 여자프로배구 고(故) 고유민 선수가 악성 댓글에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스포츠계에서 스포츠 뉴스 댓글도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져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