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밴 플리트 상 수상…“한·미 관계 발전 기여”

방탄소년단이 코리아 소사이어티가 수여하는 올해의 밴 플리트 상을 받는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2020 밴 플리트 상’(2020 Van Fleet Award)을 수상한다.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한·미 양국 간 이해와 협력 증진을 위한 비영리 단체 코리아 소사이어티는 7일(이하 미국시간)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방탄소년단을 포함한 올해의 밴 플리트 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올해에는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미국의 모든 참전 용사들과 대한상공회의소(KCCI)가 방탄소년단과 함께 밴 플리트 상을 받는다.

방탄소년단 [코리아소사이어티 홈페이지]

밴 플리트 상은 한국전쟁 당시 미국 제8군 사령관으로 참전했던 제임스 밴 플리트(James A. Van Fleet) 장군을 기려 코리아 소사이어티가 1992년 제정한 상이다. 한·미 양국 간 이해와 협력, 우호 증진에 공헌한 개인이나 단체에 주어진다.

방탄소년단은 음악과 메시지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열풍을 불러오며, 특히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밴 플리트 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역대 밴 플리트 상 주요 수상자로는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2000년),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2009년),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2017년), 김대중 전 대통령(2007년),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2004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2006년), 정몽구 현대·기아자동차그룹 회장(2009년) 등이 있다.

코리아 소사이어티는 오는 10월 7일 온라인으로 ‘2020 밴 플리트 상’ 시상식을 개최한다.방탄소년단은 영상을 통해 수상 소감을 전달할 예정이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