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좀 만나자”…금호산업, 현산에 ‘아시아나 매각’ 협의 촉구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아시아나항공 매각 작업이 양측의 책임 공방 속에 지지부진한 가운데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이 HDC현대산업개발에 만남을 제의하며 대면 협의를 촉구했다.

금호산업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산이 아시아나항공 매각 당사자인 금호산업과의 협상은 뒤로 한 채 일방적이며 사실관계가 잘못된 내용의 보도자료로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거래 종결을 위한 대면 협의를 거듭 요구했다.

금호산업은 “현산은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인수 의지가 있다고 수차례 밝히면서도 대면 협의에는 응하지 않고, 보도자료나 공문을 통해 일방적 입장만을 전달하고 있어 인수의 진정성에 의심이 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아시아나항공 거래종결이 지연되거나 계약이 파기될 경우 가장 큰 피해를 보는 것은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이기 때문에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이 거래를 지연시키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고 밝혔다.

앞서 채권단도 현산 측에 대면 협상을 줄곧 요구했지만, 전망은 안갯속이다.

현산은 전날 보도자료를 내고 “대면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며 진정성을 거론하는 것은 상식에 벗어난 것”이라며 “2조5000억원 규모의 대형 인수·합병(M&A)에서 거래의 정확성과 투명성을 위해 자료와 입장의 전달은 공식적인 문서로 이뤄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은 거래가 제때, 제대로 종결될 수 있도록 최대한의 노력과 진정성 있는 협조를 해 왔다”며 “현산이 진정으로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대한 거래 종결 의사가 있다면 더는 불필요한 공문발송이나 대언론 선전을 중단하고, 거래종결을 위한 대면 협상의 자리로 나오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