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오 노래, 루이비통 패션쇼에 울려 퍼지다

루이비통 패션쇼에 혁오의 음악이 울려퍼졌다. [두루두루아티스트컴퍼니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밴드 혁오의 음악이 루이비통(LOUIS VUITTON)의 패션쇼 현장에 울려퍼졌다.

7일 소속사 두루두루아티스트컴퍼니는 전날 열린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LOUIS VUITTON)의 ‘맨즈 스프링 섬머 2021 쇼 인 상하이 (Louis Vuitton Men‘s Spring-Summer 2021 Show in Shanghai)’ 1부에 혁오의 음악이 사용됐다고 밝혔다.

버질 아블로 인스타그램

이날 쇼에선 하늘색 수트를 입은 모델들이 구름 오브제를 들고 런웨이를 거닐 때, 혁오가 지난 2월 발매한 앨범 ‘사랑으로’에 수록된 ‘헬프(Help)’, ‘실버헤어 익스프레스(Silverhair Express)’, ‘헤이 선(Hey Sun)’이 연이어 나왔다. 이번 행사는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서도 생중계됐다.

루이비통의 남성복 아트 디렉터 버질 아블로(Virgil Abloh)는 ‘사랑으로’ 앨범 발매 당시 자신의 SNS에 “반드시 들어봐야 한다”며 혁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번 쇼에서 혁오의 음악이 쓰인 것도 버질 아블로가 혁오에게 직접 문의했다는 것이 소속사 측의 설명이다.

혁오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청춘의 다양한 감정을 노래하는 힙합 인디뮤지션으로 꼽히며 전 세계 투어를 활발히 하고 있다. 올해에는 코로나19 여파로 42개 도시 투어가 취소됐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