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마스터스 무관중 경기 유력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오는 11월 개최 예정인 ‘명인 열전’ 마스터스가 무관중으로 열릴 전망이다.

대회가 열리는 미국 조지아주의 오거스타 하디 데이비스 시장은 최근 지역 매체와이 인터뷰에서 “지금 PGA 챔피언십이 무관중으로 열리고 있는데 아마 오거스타에서도 마찬가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대회는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타이틀 방어에 나서는 대회라 어느 해보다 관심이 뜨거운 대회다.

매년 4월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마스터스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11월로 연기됐다.

올해 남자 골프 4대 메이저 대회 가운데 디오픈은 취소됐고, US오픈은 9월에 열린다. PGA 챔피언십은 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개막해 무관중 경기로 진행 중이다.

US오픈은 이미 무관중 경기로 대회를 열겠다는 방침을 밝혔기 때문에 마스터스까지 무관중으로 개최되면 올해 남자 골프의 3개 메이저 대회에는 모두 갤러리 입장이 허용되지 않는다.

데이비스 시장은 “오거스타 내셔널은 모든 입장객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잘 해낼 능력과 돈이 있다”고 올해 마스터스에 관중 입장 여지를 남겨두면서도 “어쨌든 골프 대회가 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올해 마스터스에 패트론(갤러리) 입장 여부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가운데 지역 매체에 따르면 최근 2주간 인구 약 20만명인 오거스타 시에서 1천460건의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sport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