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내달 코스피200 지수 특례 편입

지난달 2일 오전 서울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SK바이오팜 코스피 신규상장 기념식에서 조정우 SK바이오팜 대표(왼쪽 다섯 번째)를 비롯한 내빈들이 시초가 확인을 기다리는 모습.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31조원의 청약 증거금을 모으며 국내 기업공개(IPO) 흥행 역사를 쓴 SK바이오팜이 내달 코스피200 지수에 특례 편입된다.

한국거래소는 7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오는 9월 11일 SK바이오팜이 코스피200지수 구성 종목에 편입될 예정이라고 안내했다. 기존 코스피200 지수 구성 종목인 고려제강은 지수에서 제외된다. SK바이오팜은 코스피100·코스피50 지수 등에 신규 편입될 예정이다.

유가증권시장 신규 상장 종목은 상장일로부터 15거래일 동안의 일평균 시가총액이 전체 보통주 중 상위 50위에 해당하면, 코스피200 특례 편입 심사를 받을 수 있다. 이후 거래소는 유동성과 산업군별 비중 등을 바탕으로 심사를 진행해 편입 여부를 정한다.

SK바이오팜은 지난달 초 상장과 동시에 주가가 공모가(4만9000원) 대비 160% 오르며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20위권에 안착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패시브 자금 유입에 대한 기대감도 제기된다.코스피200 지수는 코스피200 선물·옵션의 기초자산일 뿐 아니라 상장지수펀드(ETF) 등 각종 금융상품의 벤치마크 지수로도 쓰인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