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장마에 결국 이번 주부터 채소 가격 줄줄이 오른다

이틀 동안 집중호우가 내린 8일 오전 전북 전주시 완산구 남부시장에 놓인 채소가 투명한 비닐에 쌓여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50여일 가까이 이어진 장마에 채소 소매가격이 줄줄이 오를 전망이다. 대형마트들이 산지 다변화 등을 통해 판매가 상승을 최대한 막고있지만, 산지 거래가 폭등으로 이번 주부턴 전반적인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6일 현재 청상추와 양배추, 배추 등 대표 엽채류(잎줄기채소) 도매가격은 1개월 전보다60~107% 급등했다.

도매가격 상승의 영향을 받아 대형마트의 일부 엽채류 가격도 지난달 말부터 오름세를 타고 있다.이마트의 손질 배추 1개 판매가격은 6일 기준 3980원으로, 2주 전 3300원보다 21% 올랐다.

지난달 초 2200원이었던 ‘논산 양촌 상추’ 200g 판매가도 같은 날 2980원으로, 한 달 만에 35%나 뛰었다.무 1개 가격도 같은 기간 1500원에서 1680원으로 상승했다.

홈플러스도 지난달 23일 3490원이었던 배추 1포기 가격이 1주일 만에 3980원으로 오르더니 이달 6일 4290원까지 상승했다.청상추 1봉지는 지난달 23일 2990원에서 이달 6일 3990원으로 2주 만에 33% 뛰었다.적상추 1봉지와 양배추 1통 가격도 같은 기간 2990원에서 3490원으로 올랐다.

경기와 강원 등 엽채류 주요 생산지에 최근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출하량이 크게 줄어든 것이 도매가 상승을 이끌고, 소매가에도 영향을 주기 시작한 것으로 풀이된다.

밭에 심는 엽채류는 폭우가 내릴 때 토사와 함께 쓸려나가는 경우가 많다. 또, 긴 장마 시 물을 머금는 기간이 오래돼 입이 썩어 판매할 수 없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

대형마트들은 현재 경기·강원에 집중됐던 산지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등의 방법으로 가격 방어에 나섰지만, 워낙 도매가 상승 폭이 커 이번 주부터 엽채류를 중심으로 전반적 소매가격 인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고추, 오이 등 상대적으로 장마 피해가 작았던 채소들도 최근 경작지 침수 등으로 출하량이 줄면서 가격이 오를 가능성이 커졌다.

또, 사과 부사 한 상자(10㎏)의 도매가격이 전달 대비 10% 이상 상승하는 것을 고려할 때 과일도 가격 인상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