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게릿 콜 상대로 2루타 2방…DH 2경기서 3안타

제목 없음
최지만이 8일 벌어진 뉴욕 양키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개릿 콜로부터 오른쪽 선상으로 빠지는 2루타를 날리고 있다.<MLB.COM>

탬파베이 레이스의 내야수 최지만(29)이 메이저리그 최고 투수 게릿 콜(뉴욕 양키스)을 상대로 2루타 2방을 뽑아냈다..

최지만은 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양키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 2번 1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2루타 2개) 1타점 1득점 2삼진을 기록했다.

2차전에 4번 1루수로 나온 최지만은 3타수 1안타 1삼진의 성적을 냈다. 이날 열린 더블헤더 2경기에서 3안타를 친 최지만의 타율은 0.133에서 0.189로 상승했다.

더블헤더 1차전에서 최지만은 1회 1사 후 첫 타석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하지만 이후 콜을 상대로 좋은 타격을 선보였다. 0-4로 끌려가던 3회 2사 후 들어선 두번째 타석에서 콜의 5구째 공을 받아쳐 중견수 방면 2루타를 터트렸다.

5회에는 타점도 추가했다. 0-5로 뒤지던 5회말 2사 3루에서 우익선상 2루타를 때려내 3루 주자 마이크 주니노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최지만은 3번 호세 마르티네스의 투런 홈런 때 홈까지 밟아 득점에도 성공했다.

콜은 최지만과 마르티네스에게 장타 2방을 허용한 뒤 4⅔이닝 6피안타(1피홈런) 3실점을 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최지만은 7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7이닝으로 펼쳐진 더블헤더 1차전에서 최지만은 2루타 2방을 기록했지만 팀은 4-8로 졌다. 양키스는 11안타를 몰아치며 1차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양키스 2번 우익수로 나온 애런 저지는 4타수 3안타(1홈런) 3타점, 7번 3루수 지오바니 어셀라가 2타수 2안타 3타점 1볼넷으로 승리를 합작했다.

2차전에서는 탬파베이가 앞서 열린 경기 패배를 설욕했다. 최지만은 볼넷과 안타 각각 1개씩을 포함해 멀티 출루로 5-3 승리에 힘을 보탰다.

최지만은 1회말 1사 3루에서 양키스 선발 마이클 킹을 상대로 볼넷으로 출루했다. 최지만에게 볼넷을 내준 킹은 제구가 흔들렸고, 이후 2연속 볼넷을 내주며 밀어내기 볼넷을 기록했다.

3회 유격수 땅볼로 물러난 최지만은 3-1로 리드하던 5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우전 안타를 추가했다. 알버트 아브레유의 체인지업을 가볍게 잡아당겨 안타를 뽑아냈다.

최지만은 2사 만루에서 나온 케반 스미스의 2타점 좌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아 득점도 추가했다.

최지만은 6회 무사 1,2루의 득점권 기회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탬파베이는 5-1로 리드하던 7회초 연속 안타를 맞고 5-3까지 쫓겼지만, 2사 2루에서 양키스 타자 애런 저지의 큼지막한 타구가 펜스 앞에서 잡히면서 힘겹게 2점 차 승리를 따냈다.

탬파베이는 7승8패를 기록했고, 상승세가 끊긴 양키스는 10승5패가 됐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