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처폰’ 덕분에…”삼성, 샤오미에 빼앗긴 인도 휴대폰 1위 탈환”

[헤럴드경제] 삼성전자가 샤오미에 빼앗겼던 인도 휴대폰 시장 '왕좌'를 탈환했다.

9일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인도 스마트폰과 피처폰을 합친 휴대폰 시장에서 24%의 점유율로 샤오미, 비보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샤오미는 스마트폰 시장 영향력을 높여가며 작년 4분기 첫 인도 시장 휴대폰 1위(21.1%)가 됐고, 1분기에도 18.3%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으나, 2분기만에 삼성전자에 1위를 내주게 됐다.

샤오미는 2분기에도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29.4%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1위를 지켰지만, 삼성전자가 26.3%로 샤오미와의 차이를 줄이면서 3위에서 2위로 올라오고 피처폰 시장에서도 선전하면서 이 같은 결과를 낸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의 국가 휴대폰 시장이 스마트폰 시장으로 재편된 것과 달리, 인도 휴대폰 시장에서는 스마트폰을 제외한 피처폰 시장이 아직 전체 휴대폰 시장에서 40% 내외의 비중을 차지한다.

스마트폰 시장 상위 5위 업체(샤오미, 삼성, 비보, 리얼미, 오포)와 피처폰 시장 상위 5위 업체(삼성, 지오, 아이텔, 라바, 노키아) 중 둘 다 이름을 올리는 곳은 삼성전자밖에 없다.

IDC는 "삼성전자 M21는 2분기 인도에서 가장 잘 팔린 상위 5개 모델 중 하나였다"며 "온라인 전용 M시리즈가 오프라인 채널에도 출시되면서 점유율이 올랐다"고 전했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