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인민은행 “경제 회복속도 빨라…올해 플러스 성장 가능”

[로이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충격에서 빠르게 벗어나면서 올해 플러스 성장을 달성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강 중국 인민은행 행장은 10일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은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통제한 덕분에 경제가 세계에서 가장 먼저 회복했다”면서 “하반기에 우리 경제는 회복세를 이어나갈 것이며 올 한해 플러스 성장을 실현할 희망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 행장은 각 산업이 빠르게 회복하면서 투자도 늘고 있고, 소비 회복을 비롯해 수요도 눈에 띄게 살아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일자리 문제와 영세기업과 자영업자가 여전히 어려움을 겪는 문제도 주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행장은 통화공급량 확대를 비롯한 유연한 통화정책을 예고했다.

그는 광의 통화(M2) 공급량과 사회융자 규모가 지난해보다 뚜렷하게 늘어날 것이며, 소규모 기업과 제조업에 대한 중장기 대출의 합리적 증가를 촉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