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집중호우 시설피해 응급복구 76% 완료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경기도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시설피해 응급복구를 76% 완료하는 등 신속한 피해복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1일부터 내린 비로 이날 오전 7시 기준 경기도에는 사망 8명, 실종 1명 등 인명피해 9명과 이재민 251세대 431명이 발생했다. 시설피해는 이천·여주 청미천 제방유실 등 하천 47곳, 안성 등 산사태 171곳, 이천 산양저수지 붕괴 등 저수지 12곳, 경강선 노반 유실 등 철도 1곳, 안산 탄도항 부잔교와 오이도 창고 파손 등 어항시설 3곳 등 공공시설에서 234건 발생했다. 주택침수도 544건 일어났다.

도와 해당 시군은 응급복구에 나서 시설피해 778건 중 10일 현재 591건, 76%를 복구 완료했다. 이 중 저수지와 철도는 100% 응급복구 됐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장비 1295대와 인원 4900명을 동원해 404명 인명을 구조하고 급(배수) 지원도 263건 실시했다. 주택 184건, 토사낙석 92건, 도로장애 231건, 지하주차장 배수 등 기타 486건의 안전조치를 시행했다.

국무총리 주재 집중호우 피해 및 태풍 대처상황 점검회의가 열렸다. [경기도 제공]

도는 경기지역에 장맛비가 약해지거나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어 이재민 지원과 피해 수습·복구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기록적인 폭우로 지반이 약해지고 산사태나 하천 범람 위험이 여전히 높은 만큼 추가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할 방침이다.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집중호우 피해 대처상황 점검회의에서 “경기지역은 어느 정도 고비를 넘어 이제는 피해를 수습하고 복구할 시점이다. 이재민들 주거 지원과 하천, 도로, 저수지 등의 응급복구가 어느 정도 되고 있는지 다시 점검하고 신속히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지금까지 발생한 피해에 대해 각 시군별로 복기하면서 분야별로 무슨 문제가 있었는지 어떻게 하면 개선할 수 있는지도 고민해 봐야 한다. 특히 비가 오지 않더라도 방심하지 말고 인명피해 없도록 신경써달라”고 했다.

지난 1~10일 오전 7시 기준으로 경기지역 누적 강수량은 평균 509.6㎜를 기록했다. 연천 909.0㎜를 비롯해 가평, 포천, 여주, 양평 등에서 누적 강수량이 600㎜를 넘어섰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