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올해 슬레이트 철거비용 지원 확대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는 슬레이트 철거 및 지붕개량 사업에 지난해 120억원 보다 72.5% 늘어난 207억원의 사업비를 확대 편성해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도가 시군별로 신청을 받아 2분기까지 사업을 추진한 결과 목표대비 50% 정도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 기준 도내 슬레이트 건축물은 15만동이며 이 가운데 주택이 11만동 71%로 가장 많고 축사 11%, 창고 9% 순이다.

올해 주택 슬레이트 철거·처리비는 1동당 최대 344만원, 비주택은 1동당 최대 172만원까지 지원 가능하다.

슬레이트 철거 후 지붕개량 지원금액은 지난해 302만원에서 올해는 1동당 최대 427만원으로 크게 늘었다.

지난해 주택 슬레이트에 대해서만 철거·처리 비용을 지원했으나 올해부터는 개인 축사, 창고 등 소규모 비주택도 지원한다.

지원 우선순위는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 기타 취약계층 순이며 지붕 철거 후 개량까지 할 경우 1동당 최대 771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절차는 신청자가 거주지 읍면동에 신청하면 해당 시군이 대상자를 선정 후 면적조사와 철거 일정 협의를 거쳐 공사를 진행하게 된다.

최대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이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도민들을 석면 비산(날림)으로부터 안전한 생활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