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음주운전’ 개그맨 노우진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KBS2 예능 ‘개그콘서트’의 인기 코너 ‘달인’에서 개그맨 김병만(45)의 수제자 역할로 인기를 끌었던 개그맨 노우진(40)씨가 술에 취한 채 운전을 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이날 노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협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불구속 송치했다.

노씨는 지난달 15일 서울 영등포구 올림픽대로에서 밤 시간대에 술에 취한 채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적발 당시 노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의 수치였으며 경찰 조사 결과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음주운전이 적발된 지 이틀 만인 지난달 17일 노씨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프로필에 “변명의 여지 없이 이번 일은 명백하게 제 잘못된 행동이었으며 절대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었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address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