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곡성·담양,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정부가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광주광역시와 전남 곡성·담양 등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할 전망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집중호우 및 태풍 상황점검회의에서 특별재난지역과 관련, “선제적으로 앞서서 선포하는 것을 검토하고 이것은 또한 피해지역 주민들의 심리적 안정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전날 광주, 전남 담양·곡성을 방문해 “신속하게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해서 하루 빨리 피해가 복구되고, 앞으로 유사한 여러움을 겪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이 지역에 추가적으로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부는 지난 7일 특별재난지역으로 경기도 안성, 강원도 철원, 충북 충주시 제천시 음성군, 충남 천안시 아산시 등 7곳이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해당 지자체의 재정자립도에 따라 피해 복구비 중 지방비로 부담해야 하는 비용의 50∼80%를 국고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정 총리는 “전국 곳곳을 강타한 집중호우로 인한 상흔이 채 아물기도 전에 태풍이 다가와 이재민뿐만 아니라 국민께서도 걱정을 많이 하고 계시다”면서 “이번 태풍은 소형급인 반면에 이동속도가 매우 빨라 강풍에 따른 피해가 클 것으로 우려된다”며 “태풍 영향권에 있는 제주도와 남해안 지역은 강풍 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국민께서는 강풍이 불거나 비가 올 때 무리한 작업이나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해 달라”며 “현장의 재난대응 관계자들도 예찰·현장통제·응급구조 등 임무 수행 시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주문했다. 배문숙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