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찬석 “정치의 영역이 검찰에 너무 깊숙이 들어왔다”

문찬석 광주지검장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정치의 영역이 검찰에 너무 깊숙히 들어오는 것 같아 염려된다. 검사장들이 검사 답지 않은 다른 마음을 먹고 있거나 자리를 탐하고 인사 불이익을 두려워해 해야할 일을 하지 않는다면 총장은 무력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을 검사장들은 잘 알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강하게 비판한 바 있는 문찬석(59·사법연수원 24기) 광주지검장이 10일 오전 검찰 내부 통신망에 재차 글을 올리며 비판을 이어갔다.

문 지검장은 “오늘 출근을 마지막으로 검찰을 떠난다. 이 어려운때에 먼저 떠나게 돼 미안하다”고 했다. 그는 “고지검장 1-2년 더 근무하고 안하는게 무슨 의미가 있겠나. 우리의 정치적 중립성은 결코 포기할 수 없는 가치이다. 검사장들이 주어진 자리에서 소임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검찰은 특히 각 청을 이끄는 검사장들의 의지가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잘못된 것에는 단호하게 목소리를 내야 한다. 눈치보고 침묵하고 있다가 퇴임식에 한두마디 죽은 언어로 말하는 것이 무슨 울림이 있겠나. 국민들의 시선을, 여러 검사장들만을 묵묵히 보고 있는 후배들의 참담한 시선을 생각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문 지검장은 “검찰청법에 규정된 총장의 지휘감독권이 무너지면 그 피해는 오로지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다. 총장은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고 말씀했지만, 나 역시 누구 똘마니소리 들어가며 살아 온 사람이 아니다. 그저 법률가 답게 검찰청법에 충실하게 총장을 중심으로 국민들이 여러분에게 부여한 소임을 다하고, 역사와 국민앞에 떳떳한 퇴임을 하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문 지검장은 지난 2월 당시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기소하라는 윤 총장의 지시를 거부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공개 비판했다. 지난 7일 인사에서 한직으로 분류되는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으로 발령나자 사의를 표했다. 문 지검장은 이후 “‘검사’라는 호칭으로 불리지만, 다 같은 검사가 아니다”라며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비판했다. 또 추미애 법무부장관에게는 “5선 의원과 여당 대표까지 역임하신 비중 있는 정치인이다. 이 참사는 누가 책임져야 하나”라고 했다.

문 지검장은 이른바 ‘여의도 저승사자로’로 불리던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의 초대 단장을 맡은 금융범죄 수사 전문가다.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 시절엔 ‘다스 수사팀’ 팀장을 맡아 비자금을 찾아내 공소시효 문제를 해결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구속기소하는 데 일조했다

jin1@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