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00대 ICT 기업에 한국은 고작 1개…美 57개·中 12개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세계 100대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에 한국 업체는 삼성전자 1개 뿐인 것으로 조사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디지털 전환으로 글로벌 ICT 기업들이 급부상하고 있지만 한국 기업의 성장세는 상대적으로 느리다는 지적이다.

10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이달 4일 시가총액 기준 S&P 캐피탈 IQ가 집계한 상위 100개 ICT 기업에 한국 업체로는 삼성전자가 11위로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미국은 애플, 넥플릭스, 테슬라 등 57개, 중국은 알리바바, 텐센트 등 12개, 일본과 유럽은 각각 11개와 10개 기업이 포함됐다. 인도는 릴라이언스, 타타 컨설턴시, 인포시스 등 3개로 우리나라보다 많았다.

각국 상위 5개 ICT 기업의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하면 국가 간 기업가치의 차이는 더 크게 벌어졌다. 미국은 5개 기업 시총 합이 8092조원으로 우리나라 올해 본 예산(512조원)의 16배에 달하고, 중국이 2211조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은 530조원으로 미국의 15분의 1, 중국의 4분의 1에 그쳤다.

포털과 전자상거래 기업으로 좁힐 경우 네이버와 카카오 시총 합계는 83조원으로, 중국 징둥닷컴(120조원)에 못 미친다. 전경련은 네이버와 카카오의 해외 영향력이 미미해서 상대적으로 시총 증가세가 느린 것으로 분석했다.

주요 ICT기업의 지난 10년간 시총 증가 속도 또한 한국이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ICT 상위 5개사 시총 합계 연 평균 증가율이 미국은 29.4%, 중국은 70.4%인데 한국은 23.4%였다.

특히 카카오의 경우 코로나19 영향으로 63.1% 급성장했지만 중국의 배달 어플업체 메이퇀 디엔핑(247.2%)에는 미치지 못했다.

미국에선 과거 독보적인 1위 기업이었던 석유회사 엑손모빌을 애플이 제치고, 아마존이 월마트를 앞서는 등 IT 기업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전경련은 미국이나 중국이 비해 한국은 본격적인 디지털 산업으로의 재편이 미흡하다고 지적하며 국내 제조업이 성장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선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카카오가 시총 10위권에 진입하는 등 제조업 중심의 한국 경제가 변곡점을 맞고 있지만 주요국에 비해 속도가 느리다"며 "IT 강국 위상을 이어가려면 디지털 혁신과 기존 산업과의 결합을 위한 창의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