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만국가정원 동천변저류지에 ‘숲공원’ 생긴다

순천 동천변저류지 숲공원 조감도.

[헤럴드경제(순천)=박대성 기자] 전남 순천시(시장 허석)는 순천만국가정원과 맞붙은 오천지구 ‘동천변저류지’에 내년 준공을 목표로 생활 숲을 조성한다고 10일 밝혔다.

생활 숲은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개최를 위해 순천만국가정원을 도심 속으로 확장하고, 시민들에게 휴식 공간과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조성한다.

생활 숲 조성은 동천변 저류지 기능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24만5000㎡에 마중 숲, 만남의 숲, 생활 숲, 수변생태 습지정원 등 5개 테마로 구성할 계획이다.

23만 여 그루의 수목과 초화류를 식재하고 물과 바람, 꽃과 향기, 햇볕과 그늘 등 시민휴식 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또한 각종 문화체험 공간과 휴게·운동시설 등도 함께 만들어 출렁다리와 연계될 풍덕지구 주민들도 이용이 쉽도록 했다.

순천시는 생활 숲 조성으로 한국 최대 푸드트럭 야시장과 연계한 시민장터, 플리마켓 운영 등으로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와 체험 콘텐츠를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도심 속 생활 숲을 지속적으로 조성하여 관광산업과 연계된 정원로드를 완성해 생태가 밥 먹여주는 생태경제 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동천변 저류지는 순천만 만조와 집중호우가 겹칠 경우 동천 수위 상승으로 도심의 저지대 침수를 대비한 방재시설로 지난해 준공됐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