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호우피해 응급복구 총력

안성시 호우피해. [안성시 제공]

[헤럴드경제(안성)=지현우 기자] 안성시는 지난 2일부터 집중호우로 인해 호우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전 직원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피해현장에 시청 직원을 투입해 읍·면·동 직원과 함께 신속한 피해상황 파악과 긴급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시청 토목직공무원을 대상으로 38명 호우피해 조사단을 편성했다. 편성된 호우피해 조사단은 지난 8~9일 휴일에도 불구하고 수해지로 출근해 기존 조사된 피해상황과 누락되거나 변경된 사항에 대하여 꼼꼼하게 조사했다. 복구계획을 수립해 국가재난정보관리시스템에 입력하는 등 수해복구조사에 최선을 다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휴일에도 호우 피해현장에 출근해 피해 조사에 열중하는 직원들에게 감사하다. 호우피해 건을 누락 없이 조사해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