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외 야당 생길 것”…김종인 예언 현실화?

정부여당의 ‘독주’에 반발하는 원(院)외 움직임이 선명히 포착되고 있다. 특히 ‘임대차 3법’ 등 강행으로 불안감이 커진 임대인, 이어지는 집값 상승세를 걱정하는 무주택자 등이 앞장서 부동산 정책 규탄 시위를 열고 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자연스럽게 생길 것이라고 말한 ‘원외 야당’이 이들을 중심으로 조직되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부동산 악법저지 국민행동 등은 광복절인 오는 15일 서울 일대에서 대규모 촛불집회를 열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몇몇 야권 인사, 매년 광복절이 되면 대대적으로 정부여당 규탄 집회를 연 보수단체 등과 연계될 가능성이 크다. 정치권 관계자는 “광복절의 대형 집회가 흥행하면 일종의 ‘범(凡)국민행동’이 결성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정부여당의 부동산 정책에 반기를 든 움직임은 심상찮다. 이들은 각자 임대사업자 추진위원회 등 단체를 꾸려 지난달 4일을 시작으로 18일과 25일, 이달 1일과 8일 등 5차례 촛불집회를 열었다. 첫 집회 당시 참가자는 100여명이었으나, 최근에는 주최측 추산 5000명(경찰 추산 1500명)이 모이는 등 몸집이 점점 불고 있다. 서울 마포·노원구 및 광장으로 활용되는 청사 유휴부지를 신규택지로 내놓아야 할 처지가 된 경기 과천 주민들 중 일부도 이에 반발하는 조직을 꾸리는 것으로 전해진다.

정부여당에 대한 조직적인 ‘비토’ 움직임은 부동산 뿐이 아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노동조합은 지난 1일 정규직 전환 정책에 항의하기 위해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에서 집회를 개최했다.

인국공 직원들이 서울에서 집회를 연 것은 지난 1999년 공사 창립 이후 처음이다. 대한의사협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에 반대해 오는 14일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에 돌입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다.

통합당은 이들의 장외투쟁이 이어지길 기대하는 분위기다. 이원율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