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장애 확인없는 정신장애 탈북자 조사, 인권침해”

국가인권위원회.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국가인권위원회는 탈북 과정에서 생긴 정신질환을 확인하지 않고 장애인에 주어지는 방어권을 부여하지 않은 채 탈북자 조사를 진행한 경찰의 행위는 인권침해라고 판단했다.

10일 인권위에 따르면 피해자의 부친인 진정인은 “탈북민인 피해자가 북한 이탈 과정에서 받은 충격으로 정신질환과 지적 장애가 발생해 성년후견인까지 지정돼 있는 상태였는데, 피진정인들인 해양경찰이 피해자를 마약투약 혐의 등으로 체포하여 피의자 신문을 하며 신뢰관계인도 동석시키지 않아 피해자가 혐의에 대해 충분히 항변할 수 있는 기회를 보장받지 못했다”는 취지의 진정을 인권위에 제기했다.

인권위는 조사를 통해 ▷피해자가 정신질환 등으로 정신병원 입·퇴원을 반복하였다는 사실 ▷법원의 판결에 따라 성년후견인이 지정돼 있다는 사실 ▷입원 병원에서 실시한 검사에서 지능지수가 57·사회 성숙 연령이 약 11세 수준으로 측정된 사실 등을 확인했다.

또 형사소송법·‘장애인차별금지법’에 형사 피의자에게 의사소통 등 장애가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장애가 확인되면 신뢰관계인 동석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피진정인들인 해경이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사실 역시 확인했다.

반면 해경은 수사 당시 피해자가 자신의 의사를 명확히 표현해 장애가 있다는 사실을 인지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인권위는 “제1차 피의자 신문조서 말미에 피진정인들인 해양경찰이 피해자가 조서 내용을 충분히 알고 있는지 의심이 돼 재차 설명하였다고 기재한 사실 등을 종합하여 볼 때, 피해자에 대해 4차례의 피의자 신문을 한 피진정인들이 일반적인 주의 의무를 다하였다면 피해자에게 정신적 장애가 있음을 충분히 인지할 수 있었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어 “피해자와 대화를 하면 의사소통 능력에 한계가 느껴진다는 주변인들의 진술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인권위는 “지적 장애인에 대한 피의자 조사 시 신뢰관계인 동석에 관한 권리를 고지하지 않아 당사자로 하여금 형사 사법 절차상 방어권을 충분히 행사하지 못하도록 한 해경의 행위가 ‘형소법’·‘장애인차별금지법’을 위반해 헌법 제10·12조에서 규정하고 있는 인간의 존엄성과 형사 절차에서 적법 절차를 침해한 행위”라고 판단했다.

인권위는 해경청장에게 피의자 신문 과정에서 장애인과 같은 사회적 약자를 조기에 식별해 적절한 방어권을 보장할 수 있도록 관련 대책을 수립할 것을 권고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