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銀중앙회, 호우 피해지원 1억원 기부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저축은행 업계도 집중호우 피해 지원에 나섰다.

10일 저축은행중앙회는 전국 저축은행 79곳 전부가 참여해 마련한 집중호우 피해 이재민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성금 1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중앙회는 "저축은행 업계는 어려움을 겪는 서민과 자영업자에게 '항상 내 편'인 저축은행으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웰컴저축은행은 이와 별도로 1억원 성금을 재해구호협회에 기부했다.

김대웅 웰컴저축은행 대표는 "피해를 본 분들이 이른 시일에 일상생활로 돌아가길 바라며 이번 성금이 이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