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명률 하락세 ‘뚜렷’…60대 이상 5%포인트 ↓

 

경기 김포 한 장로교회 교인과 목사 등 8명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10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해당 교회 출입문 앞에 코로나19 예방수칙 안내문에 부착돼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들의 치명률이 최근들어 눈에 띄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1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올해 5∼6월에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034명 가운데 7월까지 사망한 20명을 토대로 치명률을 계산한 결과, 0.98%로 조사됐다.

이는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지난 2~3월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들이 4월까지 사망한 비율(2.46%)과 비교하면 1.48%포인트 낮아진 것이다. 비율로는 약 60% 줄어든 것이라고 중대본은 설명했다.

특히 60대 이상 고령층의 치명률은 확연하게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5~6월에 확진된 60대 이상 신규 확진자 가운데 7월까지 사망한 사람의 비율은 3.76%로, 2~3월에 확진된 이후 4월까지 사망한 비율(9.5%)보다 무려 5.74%포인트 낮아졌다.

중대본은 이에 대해 “그간 확진자에 대한 임상 치료 경험이 축적되며 효과적인 치료가 이뤄진 것”이라고 자평하고 “고위험군인 고령 환자에 대해 효과적인 치료가 제공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분석했다.

60대 미만 층에서는 5∼6월에 확진 판정을 받고 사망한 사람이 한 명도 나오지 않아 치명률이 0%를 기록했다. 2~3월 확진자의 치명률 0.26%와 비교해도 변화가 뚜렷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최근 들어 환자 수가 감소함에 따라 중증·위중환자에 대한 의료자원의 집중이 용이해졌고 그간 임상 치료 경험이 축적되며 최선의 치료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dewk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