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저격’ 빌게이츠 “美 코로나 검사 충격적 문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AP]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회장은 9일(현지시간)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와 관련, “미 정부가 능력을 개선하지 못한 건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검사가 느리고 공평한 접근도 용이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게이츠 회장은 이날 CNN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 “가장 쓸모없는 검사 결과를 얻기 위해 여러분은 이렇게 매우 불공평한 방식으로 수십억달러를 내고 있다”며 “다른 어떤 국가도 이런 제정신이 아닌 검사를 하지 않는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미국이 저지른 다양한 초기 실수와 이후 정치적 분위기가 우리의 진단검사를 이어갈 수 없게 했다”고 지적했다.

게이츠 회장은 민간 상업용 검사소에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늘어선 행렬과 결과가 나오기까지 지체되는 시간을 거론, “매우 부유한 사람들은 결과를 빨리 받아본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은 검사가 얼마나 훌륭한지를 말하고 싶어하기 때문에 여러분이 검사 능력을 향상시키는 정부를 가질 수 없다는 건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코로나19 검사를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하기 때문에 확진자가 늘어났다는 식으로 주장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현 행정부를 정면 비판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폭스뉴스에 나와 검사 실적에 대해 “사상 최고이고, 세계 최고”라고 자랑한 바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관료들은 미국의 검사 결과가 늦게 나오는 건 감염자와 접촉한 사람에 대한 신속한 추적과 감염자의 격리가 어렵기 때문이라고 말하고 있다.

게이츠 회장은 미국은 치료법과 백신이 사용 가능하게 되면서 내년말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서 빠져 나올 수 있을 걸로 기대한다고 했다.

그는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드존슨, 노바백스 등의 제약사가 백신을 개발하는 데 자금을 대고 있다.

빌&멀린다 게이츠재단은 3억5000만달러 이상을 코로나19연구에 투자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가운데 상당액은 백신을 전세계에 배분하기 위한 연구와 생산 능력 향상에 지원된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hong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