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첫 온라인 콘서트 ‘126개국 월드투어’

126개국의 팬들이 트와이스를 만나기 위해 모니터 앞으로 모였다. 9일 오후 3시(한국 시간)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통해 온라인 콘서트 ‘비욘드 라이브-트와이스 : 월드인어데이(World in A Day)가 열렸다.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트와이스 월드투어 2019 ‘트와이스라이츠(TWICELIGHTS)’ 피날레 공연이 취소된 이후 첫 콘서트다. ‘뉴노멀 시대’에 맞춰 온택트로 진행된 이번 공연은 ‘하루 안에 도는 월드투어’라는 독특한 콘셉트로 기획됐고, 아홉 멤버는 전 세계를 누비는 파일럿으로 변신했다.

‘트와이스라이츠’의 개최지였던 서울, 방콕, 마닐라, 싱가포르, 로스앤젤레스, 멕시코시티, 뉴욕, 시카고, 쿠알라룸푸르, 일본 7개 도시 등 총 16개 지역 랜드마크를 화려한 아트워크로 시각화한 데 이어 영화 ‘백 투 더 퓨처’ 속 시공간을 초월하는 미래형 자동차를 증강현실 AR 기술로 구현했다.

이날 콘서트는 디지털 영역에서만 볼 수 있는 각종 신기술이 총동원됐다. ‘예스오어예스’무대에선 서로 다른 의상을 입은 18명의 트와이스가 한꺼번에 등장해, 온라인으로 시청 중인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는 MCC(Motion Control Camera) 시스템을 활용한 것으로, 트와이스의 생동감 넘치는 퍼포먼스를 한층 다이내믹하게 연출했다. ‘모어 앤드 모어’가 시작되자 무대가 순식간에 나무와 꽃, 사과로 뒤덮이며 숲속으로 순간이동한 듯한 착각에 빠지게 했다. 또 디지털 인터랙션 기술을 통해 200명의 관객들과 동시 화상 채팅을 하는 이벤트를 준비해 세계 각지에 있는 팬들과 소통했다.

멤버 모모는 “원스(팬덤이름)를 만날 기회가 많이 없어서 지칠 때도 있었는데 힘을 얻은 것 같다”고 말했고, 다현도 “사실 올해 상반기에 콘서트들이 취소되면서 원스를 못 볼까 봐 걱정했다. 전세계 원스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저희를 응원해 주시는 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고승희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