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루트와 하프가 만났다…‘듀오 피다’ 13일 데뷔

클래식 계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는 플루티스트 한여진(19)과 하피스트 황세희(25)가 듀오 피다를 결성했다.

금호문화재단은 듀오 피다가 오는 13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금호아트홀에서 데뷔한다고 10일 밝혔다.

한여진은 12세 때인 2013년 비와코 국제 플루트 콩쿠르 일반부에서 한국인으로는 최초이자 최연소로 우승한 데 이어 이듬해인 2014년에는 칼 닐센 국제 음악콩쿠르에 최연소로 본선에 올라 특별상을 받았다. 이후 2016년 베를린국제콩쿠르 1등, 2017년 고베국제콩쿠르 3등을 차지하며 주목받았다.

황세희는 2014년 라이언&힐리 어워드 수상을 비롯해, 프랑스 국제 하프 콩쿠르, 빈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도 대상을 받았다. 같은 해 세계하프협회로부터 ‘미래의 유망주’에 선정됐다.

듀오 피다는 데뷔 무대에서 드뷔시의 ‘목신의 오후에의 전주곡’을 비롯해 프랑스를 대표하는 작곡가 포레, 생상스, 이베르 등의 곡과 아르헨티나 작곡가 피아졸라의 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고승희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