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호우피해 재정지원 ‘속도전’…신속 대응”

홍남기(오른쪽 두번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획재정부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집중호우 피해와 관련, "기정예산(이미 확정된 예산), 재해대책 예비비 지원 등 재정 지원에서 '속도전을 벌인다'는 자세로 신속 대응해달라"고 직원들에게 주문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연 확대간부회의에서 "호우 피해가 전국적으로 심각해지고 있으므로 기재부 전 직원이 호우 피해 극복과 조속한 복구를 위해 재정지원에 신속히 대응하라"며 이같이 지시했다.

홍 부총리는 부동산 공급대책과 관련, "모든 정책에는 명암이 생기기 마련이므로 정책 관련 홍보와 함께 문제점,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노력이 중요하다"면서 "대책의 취지와 내용뿐 아니라 부작용 최소화를 위한 정부의 노력 등을 국민께 정확히 전달해 설득과 이해를 구하도록 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

그는 또 "정부는 철저한 방역 노력과 함께 코로나 경제피해 극복과 경기 회복을 위해 큰 틀의 정책대응 패키지를 착실히 추진 중으로, 선진국과 비교 시 상대적으로 적은 재정 투입으로 상대적으로 나은 경제 성과를 달성 중"이라고 평가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