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힘 보탠 하태경 “文정부, 태양광 밀어붙이다 피해 키워”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야권에서 터져 나온 ‘4대강 사업 예찬’에 힘을 보태며 “이 정권 사람들은 진짜 바보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고 날을 세웠다.

하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섬진강 제방 붕괴와 하천 범람이 이어지면서 4대강 사업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지고 있다. 4대강 사업에 섬진강이 포함됐고 지류와 지천 정비사업이 지속됐다면 이번 재난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었을 거라는 것”이라며 “하지만 문재인 정부는 이명박 정부가 추진했다는 이유로 4대강 사업을 반대하고 집권해서는 보 해체까지 강행, 지류와 지천 정비사업도 중단됐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그래놓곤 이제 와서 ‘기후변화로 인한 기습폭우라 어쩔 수 없었다’는 변명만 늘어놓고 있는데, 이런 말 들으면 정말 이 정권 사람들 진짜 바보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고 비판하며 “섬진강도 기존 4대강처럼 준설 작업으로 더 깊이 파내면 범람 방지 효과가 있었을 것”이라고 4대강 사업 효과에 힘을 실었다.

이어 하 의원은 “문 정부 출범 이후 지난 3년 간 전국 산지에 태양광 시설 짓기 위해 총 233만 그루의 나무가 베어졌다”며 “전문가들은 나무를 베어내고 태양광 시설을 설치하면 폭우로 인한 산사태 피해를 키울 거라고 오래 전부터 경고했지만, 영화 한 편 보고 탈원전을 강행한 문 정부가 태양광 발전 밀어붙이기 위해 이를 무시한 결과 재난 피해 키우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정진석 통합당 의원은 지난 9일 페이스북에 “4대강 사업을 끝낸 후 지류·지천으로 사업을 확대했더라면 지금의 물난리를 좀 더 잘 방어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문 정부의 4대강 보 철거 방침을 비판했고, 홍준표 무소속 의원도 같은날 페이스북에서 “MB 시절 지류·지천 정비를 하지 못하게 그렇게도 막더니, 이번 폭우 피해가 4대강 유역이 아닌 지류·지천에 집중돼 있다는 사실을 그대들은 이제 실감하는가”라며 정부와 여권을 공격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