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출신 권민아, 자해 시도…FNC “멤버들 관계 살피지 못해 죄송”

걸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걸그룹 AOA 출신으로 활동 당시 동료 멤버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 배우 권민아(27)가 자해까지 시도해 차장이 커진 가운데 AOA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는 “여러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FNC엔터테인먼트는 9일 “무엇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권민아 양이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하길 바라며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그간 멤버들간의 관계를 더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던 점 또한 깊이 사과드린다”라는 공식 입장문을 내놨다.

FNC 측은 “당사와 AOA 멤버들을 향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입장 표명과 관련해 고민을 거듭했지만, 현재 가장 중요한 것은 권민아 양의 건강 회복이 최우선이라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쏟아지는 말들에 조목조목 해명과 반박, 시시비비를 공개적으로 가리는 것은 되려 자극적인 이슈만을 양산할 뿐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며 “AOA 멤버 개개인이 글을 올리겠다는 것 또한 만류해 왔다”고 했다.

앞서 권민아는 지난 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신체 일부를 자해한 사진과 함께 “행복한 데 가겠다. 여기는 너무 괴롭다”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권민아는 AOA에서 함께 활동했던 지민, 설현을 비롯해 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의 한성호 대표를 거론하며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넣은 사람들”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AOA 활동 당시 정산 문제를 언급하며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FNC 측은 이에 “권민아 양의 SNS를 통해 거론된 정산 등에 대해서도 업계 표준을 철저히 지켜오고 있으며 만일 어떠한 문제의 소지가 있다면 법적인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권민아는 해당 글을 올린 이후 자해를 시도, 현 소속사인 우리액터스 관계자가 경찰에 신고, 경찰과 함께 출동한 소방대원이 권민아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FNC는 “다시 한 번 진심 어린 마음으로 권민아 양이 하루빨리 건강을 되찾기를 기원하며,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라며 “많은 대중분들께도 권민아 양이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응원과 격려 부탁 드린다”고 했다.

shee@heralcorp.com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걸그룹 AOA 출신으로 활동 당시 동료 멤버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 배우 권민아(27)가 자해로 시도,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우리액터스는 “8일 오후 권민아가 자해해 응급실로 이송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권민아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신체 일부를 자해한 사진과 함께 “행복한 데 가겠다. 여기는 너무 괴롭다”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권민아는 AOA에서 함께 활동했던 지민, 설현을 비롯해 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의 한성호 대표를 거론하며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넣은 사람들”이라고 적었다. 이 게시물을 본 우리액터스 관계자가 경찰에 신고, 경찰과 함께 출동한 소방대원이 권민아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지난해 AOA를 탈퇴한 권민아는 팀 활동 당시 리더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해 여러 차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지난달 폭로했다. 논란이 커지자 지민은 팀을 탈퇴하고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당시 사건 이후 한동안 조용했지만, 권민아는 최근 또다시 SNS에 잇달아 글을 올려 설현 등 일부 멤버를 “방관자”라고 비판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