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스페인 터미널 지분 佛 선사에 매각

HMM의 스페인 알헤시라스 터미널(TTIA)에서 CMA-CGM 컨테이너 선박이 하역작업을 하고 있다. [HMM 제공]

HMM이 한진해운으로부터 사들인 스페인 알헤시라스 터미널(TTIA) 지분 절반을 프랑스 선사 CMA CGM에 약 590억원에 매각했다. HMM은 투자금액을 회수하는 동시에 안정적인 터미널 운영을 위한 물동량 확보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HMM은 10일 알헤시라스 터미널 지분 50%-1주를 매각하는 지분 매매 계약을 CMA CGM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해당 지분은 HMM이 직접 보유하고 있던 지분이다. 나머지 50%+1주는 특수목적회사(SPC) HT알헤시라스를 통해 보유해 최대 주주 지위는 유지된다.

HMM은 지난 2017년 한진해운이 보유하고 있던 알헤시라스 터미널 지분 100%를 약 1158억원에 인수했다. 이번에 매각한 지분 50%-1주의 매각 가격은 약 590억원으로 알려졌다.

이번 거래를 종결하기 위해 양사는 기업 결합신고 및 항만청 신고등 필요한 승인절차를 공동으로 진행하고 4분기 중 조인트벤처(JV)를 운영할 계획이다.

HMM 관계자는 “지분을 보유한 3년간 지분 가치가 크게 변동한 것은 아니지만 투자자금을 일부 회수하면서 CMA CGM을 전략적 파트너로 확보하고 터미널의 물동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한 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총면적 35만7740㎡의 알헤시라스 터미널은 연간 160만TEU를 처리할 수 있는 현대식 반자동화 설비를 갖췄다. 1TEU는 20피트 길이의 컨테이너 한개의 물동량을 의미한다. 2039년 2월까지 알헤시라스 항만청으로부터 임대한 터미널은 현재 CMA CGM을 비로새 중국 COSCO, 독일 하팍로이드 등 글로벌 해운사들이 이용하고 있다.

이번 지분매각으로 HMM은 CMA CGM의 물량을 확보해 안정적인 터미널 수익을 확보하게 됐다. CMA CGM은 유럽과 남미를 잇는 남북항로와 아시아와 북미 동안을 잇는 동서항로가 교차하는 지브롤터 해협 내 환적항을 확보하는 효과를 거뒀다.

HMM 관계자는 “알헤시라스 터미널은 북아프리카 시장과 근접해 성장 가능성이 크다”며 “유럽을 기반으로 아프리카 지역 물량에 강점을 가진 CMA CGM과의 협력은 터미널 경쟁력을 강화시켜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HMM은 올해 유럽항로에 투입해 선적량 세계 기록을 경신한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호선의 이름은 ‘HMM 알헤시라스호’로 명명해 이 터미널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낸 바 있다. 원호연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