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웹툰 ‘승승장구’…카카오 픽코마, 日 월간 앱매출 ’1위’

카카오 페이지 슈퍼 IP 웹툰 ‘나혼자만 레벨업’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카카오재팬의 만화앱 ‘픽코마’가 글로벌 최대 만화 시장인 일본에서 처음으로 앱마켓 월간 매출 1위를 달성했다.

카카오재팬은 픽코마가 지난 7월 월간 기준 일본 양대 앱마켓(애플 앱스토어, 구글플레이)에서 비게임 부문 앱 중 통합 매출 1위에 올라섰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전세계 순위로는 12위에 해당하는 규모다. 지난 2016년 4월 서비스를 출시한 픽코마가 일본 앱마켓 월 매출 1위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7월 일본 앱 매출 랭킹 [카카오 제공]

일본의 만화 시장은 약 5조7000억원 규모로 전세계 1위이다. 픽코마는 일본 서비스 출시 후 매출이 매년 2배 이상 증가해 왔다. 올해 2분기 거래액은 전년 대비 2.5배 증가, 전분기 대비로는 61% 늘었다. 지난해 4분기부터는 3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하며 수익성 역시 성장 중이다.

지난해 일본의 만화 시장은 사상 처음으로 디지털 만화 시장 매출이 종이 만화 시장을 역전했다. 거의 앱(애플리케이션)으로 만화를 보는 한국과 달리, 일본에는 2조1500억원 규모의 웹(Web) 만화 시장이 존재한다. 픽코마가 소속된 앱(App) 만화시장은 약 8000억원 규모다. 카카오재팬은 일본에서도 점점 모바일 콘텐츠 소비가 활성화 될 것으로 예상, 픽코마의 가파른 성장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제공]

픽코마의 인기 중심에는 한국형 비즈니스 ‘웹툰’이 있다. 모바일에 최적화돼 스낵 컬처 콘텐츠를 선호하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7월 기준 픽코마의 3만 여개 작품 중 웹툰의 작품 수는 1.3% 비중이지만 전체 거래액 기준으로는 35~40%를 차지한다.

최근 인기 작품 추세를 보면, 매출 TOP 10에 한국 작품 5~6개, 일본 작품 3~4개, 중국 작품 1개로 글로벌적 포트폴리오가 자리잡았다. 대표적인 한국 작품으로는 ‘나혼자만 레벨업’, ‘보스인스쿨’, ‘랑데부’ 등이 있다. 특히, ‘나혼자만 레벨업’은 카카오페이지의 슈퍼 IP(지적재산권) 웹툰으로 일일 최대 100만명이 열람한다.

김재용 카카오재팬 대표는 “픽코마의 사상 첫 앱마켓 매출 1위는 매우 의미 있는 기록으로, 이제부터가 본격적인 성장의 시작”이라며 “카카오페이지와 함께 웹툰의 경쟁력을 더욱 키워나가 글로벌 만화시장 성장을 견인하겠다”고 밝혔다.

jakmee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