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S, 대전지역 침수피해 지원성금 600만원 기탁

대전지역 침수피해 극복 물품지원 성금 전달식 모습.[KINS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은 대전지역 침수피해 이재민 지원성금 600만원을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KINS는 지난 2019년 공공기관 사회공헌과 사회적기업 소셜미션을 매칭한 사회가치 실현을 위해 설립된 ‘가치플러스’와 함께 지역내 협업을 통한 다양한 지역공헌프로그램을 발굴이행해오고 있다.

이번 성금은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무를 다하고자 기관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나눔 사랑기금과, 급여 우수리 등의 재원을 통해 마련됐다.

전달한 성금은 침수피해 이재민들이 가정에 복귀했을 때 시급하게 필요한 가전제품, 주방용품 등의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며, 사회적기업 등 타 부문과 연계·협업을 통해 수해복구에 필요한 것을 함께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KINS는 올해 초 코로나19 지역 확산에 따른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마스크 등 방역 물품을 기부(2천만원 상당)한 바 있으며, 저소득층 청소년을 위한 온라인 학습용 노트북(2천만원 상당) 지원, 결식아동 도시락 배달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왔다.

정현복 KINS 기획부장은 “피해 주민들이 하루 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기관이 투입 가능한 자원을 아낌없이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공공기관으로서 지역사회 이웃들에게 나눔과 따듯함을 실천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