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찾동’ 복지전달체계도 비대면으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관련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강남구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이 달부터 기존 돌봄체계를 온라인 중심으로 전환하는 등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이하 찾동)의 복지전달체계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개편했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지난달 논현1동·일원1동에서 시범운영도 마쳤다. 구는 기존 찾동의 대면 회의나 교육, 상담 및 돌봄체계를 비대면 중심으로 전환해 감염위험을 최소화하고 복지서비스의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다.

구청과 동주민센터에 웹카메라, 헤드셋 등 장비와 관련 화상 프로그램을 설치해 ▷‘ZOOM’앱을 통한 회의와 교육 ▷고독사 고위험군 돌봄가구 대상 모니터링 ▷‘온나라 이음’을 활용한 민원인 상담이 가능하도록 했다.

한편 강남구는 여름철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을 위해 지난달부터 문고리 리플릿 9만6000부를 배부한 데 이어, 복지 취약가구 2만1677가구에 홍보문자를 발송했다. 이를 통해 발굴된 폭염에 취약한 위기가구에는 냉방·제습기기, 비상용품을 비롯해 전기요금 등 공과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