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공정복지 추진단, 장애인자립생활지원센터 현장 지도점검

경기도청 전경.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경기도가 장애인자립생활지원센터의 올바른 운영과 보조금 집행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경기 공정복지 추진단’을 통한 현장 지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장애인자립생활지원센터는 장애인 자립생활 역량강화와 지역 내 다양한 사회활동 참여 지원을 목적으로 도가 지난 2007년부터 운영 중인 시설이다. 현재 총 52곳이 운영되고 있다. 주요 사업은 사회에서의 자립생활 정보 제공, 장애인 권익옹호, 개인과 보호시설 내 장애인 자립생활 지원 등이다.

점검 대상은 지난해 기준 국비·도비 보조금 지원을 받아 운영하고 있는 센터 46곳이다. 오는 26일까지 점검을 실시한다. 주요 점검내용은 ▷회계 관리 적정성 ▷보조금 집행기준 준수 여부와 증빙서류 관리 현황 ▷보조금 부적정 집행 여부 ▷센터 운영인력과 시설운영 관리 적정성 등이다.

도는 위법행위, 부당행위 적발 기관에 대해서는 지방재정법 등 관련 법령에 근거해 행정지도와 보조금 환수 등 강력하게 후속 조치할 예정이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