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적극행정 우수 공무원 선발

신재민(왼쪽부터)·구본희·예봉해·신동관 주무관.[경북도 제공]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는 올해 상반기 적극행정 우수 공무원으로 ‘신재민·구본희·예봉해·신동관’ 등 4명의 주무관을 선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소재부품산업과 신재민 주무관(공업 7급)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공급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KF마스크 대체 필터교체형인 경북형 면마스크를 개발·보급했다.

사회복지과 구본희 주무관(행정 7급)은 코로나19 집단감염 비율이 높아짐에 따라 집단시설 외부감염원을 차단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 복지시설 예방적 코호트 격리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공했다.

축산정책과 예봉해 주무관(농업 6급)은 분뇨로 인한 악취와 수질오염 등 사회적 비용이 많이 드는 축분을 부가가치 높은 에너지원으로 탈바꿈시키는 아이디어로 축분 고체연료화 산업 육성에 공헌했다.

안전정책과 신동관 주무관(행정 7급)은 자연재난관련 복구 등에 사용된 재난관리기금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관련 물품지원 등 긴급대응 14개 사업(290억원)에 적극 집행했다.

이들에게는 특별성과상여금 지급, 희망부서 전보 등의 인센티브가 주어지고 발탁승진에도 우선되며 정부표창 우선 선발, 해외연수 등의 특전도 주어진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에게 발탁승진 등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줘 공직자가 창의성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제대로 일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