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 축구부, ‘재창단’ 출정식 개최

경일대 축구부 출정식에서 정현태 총장이 선수단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경일대 제공]

[헤럴드경제(경산)=김병진 기자]경일대 축구부가 10일 출정식을 갖고 재창단 첫 출전 대회인 ‘제56회 추계대학축구연맹전’에서의 선전을 다짐했다.

이날 출정식에는 정현태 총장과 본부 보직교수, 정지규 KIU스포츠단장, 곽완섭 감독, 코치진, 선수단, 학부모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정 총장은 선전을 기원하며 KIU스포츠단 단기를 축구부 주장 강명훈 선수에게 전달, 모든 선수들에게 승리를 기원하는 머플러를 목에 걸어줬다.

경일대는 지난해 U-20 월드컵 국가대표 팀을 이끈 경일대 출신의 정정용 감독의 활약에 힘입어 12년 만의 축구부 재창단을 결정했다.

하지만 코칭스태프 구성과 선수선발 등을 마쳤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발대식을 뒤늦게 하게 됐다.

곽완섭 감독은 “경일대 축구부의 영광을 재현하기 위해 선수들과 구슬땀을 쏟았다”며 “이번 대회는 1학년 특유의 패기와 열정으로 치러 희망과 자신감을 갖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정 총장은 격려사에서 “승패에 연연해하지 않고 공부하는 운동선수로 육성해 프로스포츠 선수, 스포츠코칭, 스포츠케어, 스포츠마케팅 등 다양한 진로가 가능한 대학스포츠의 새로운 미래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