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강남 묻지마 여성 폭행’ 추가 피해자 3명 확인”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경찰이 한밤중에 서울 강남 지역 대로변에서 여성만 골라 폭행한 사건과 관련, 추가 피해자 3명을 확인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피의자 진술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일대 CCTV 분석을 토대로 모르는 여성을 때리고 달아난 30대 남성 A씨와 관련해 신고한 피해자 2명 외에 추가 피해자 3명을 확인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오전 0시40분께 지하철 7호선 논현역 인근 대로변에서 택시를 잡으려고 서 있던 여성 B씨에게 접근해 얼굴을 주먹으로 때리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달아나면서 또 다른 여성 C씨의 얼굴을 때리고 도주했다.

경찰은 지난 10일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를 상대로 추가 조사해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해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술에 취해 저지른 범행”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address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