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예술 논문이 무대 위로…13일부터 ‘퍼포논문 벌어진 연극’

'2020 퍼포논문 벌어진 연극' [서울문화재단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공연예술 논문과 이론을 무대로 옮긴 독특한 콘셉트의 연극이 막을 올린다.

서울문화재단 삼일로창고극장은 공동운영단과 함께 13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기획 프로그램 ‘2020 퍼포논문 벌어진 연극’을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퍼포논문’은 공연예술과 관련된 논문과 이론을 현장의 언어로 바꿔 무대화하는 콘셉트다. 삼일로창고극장 개관 첫해인 2018년 1기 운영위원 정진새가 기획해 시작한 극장의 대표 프로그램이다.

그간 석사학위 논문을 중심으로 무대화했던 ‘퍼포논문’은 약간의 변화를 꾀해 예술현장의 문제의식을 반영하는 소논문까지 프로그램의 대상을 확대했다. 보는 것에서 그치는 관객의 감각을 참여하는 즐거움으로 확장하는 과정을 탐색하는 ‘감각과지각과세계’(오프라인 8월 13∼15일, 온라인 8월 17∼23일)와 전통공연예술 분야의 고착된 성 역할에 관해 본질적으로 성찰하는 ‘이상한 이상향’(오프라인 8월 29∼30일, 온라인 8월 31일∼9월 6일) 등 두 편이 공개된다.

온라인 공연은 삼일로창고극장 유튜브, 스팍TV를 통해 상영되며 해당 기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