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398억 원 규모 추가 추경안 구의회에 제출

관악구 청사 전경. [관악구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코로나19 대응, 주민복지 향상을 위한 기반시설 확충 사업을 골자로 한 398억 원 규모의 ‘제2회 추경예산안’을 편성, 10일 관악구의회에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지역 소상공인의 경제적 충격을 완화하고 신속한 위기대응 및 주민의 복리 향상을 위한 기반시설 확보와 친환경 인프라 구축에 중점을 두고 편성됐다.

추경 재원으로는 ▷2019회계연도 결산결과 순세계잉여금(64억원) ▷서울시 조정교부금 가산교부(173억원) ▷국시비보조금(130억원)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가용 재원 확보를 위해 구에서 추진 중인 사업을 전면 검토, 코로나19로 불용이 예상되는 예산(24억원)은 감액했다.

주요 사업으로 신속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재난관리기금(20억3600만원) ▷선별진료소 운영 및 선제검사비(1억7700만원) ▷열화상카메라 및 스마트폰 살균기 설치(7300만원) 등과 소상공인 경제 재도약 기회 제공을 위한 ▷자영업자 경영안정자금(14억원) ▷청년소상공인 행복도시락 지원 사업(9100만원) ▷스타트업 사업화지원금(5000만원) 등 총 20개 사업에 44억원을 투입한다.

그간 각종 소상공인 지원책에서 제외됐던 새내기 소상공인을 포함한 영세 자영업자도 지원 대상에 포함시켜 재난관리기금 14억원을 추가 조성하는 등 사각지대를 없애는 데 신경을 썼다.

또한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복지·안전 기반시설 및 인프라 구축을 위해 ▷육아종합지원센터 건물 매입(31억 원) ▷도림천 교량 및 생태경관 개선(19억 9900만원)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12억 원) ▷주요 골목상권 도로정비(4억 600만원) 등 총 33개 사업에 97억원을 편성한다.

이 밖에도 ▷주거급여(79억 2300만원) ▷지방재정안정기금 조성 (52억원) ▷긴급복지(20억 원) 등 주민복지사업 사업에 257억원을 투입한다.

특히 육아종합지원센터 건물(쑥고개로128)을 매입, 장애인의 복리 증진을 위한 ‘관악구 장애인센터 건립’을 위한 초석을 다지고, 생활 속 거리두기에 지친 구민의 몸과 마음의 회복을 위해 도림천의 생태환경 및 교량경관을 개선하여 안전한 산책로와 문화공간을 조성하는 등 ‘도림천 특화사업’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아울러 관내 전역에 설치된 CCTV의 야간 시인성 확보를 위해 LED안내판을 설치하고, CCTV 영상정보를 112,119와 직접 연계해 긴급출동 지원 및 재난상황 대응 등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을 위한 사업비 6억원을 국토교통부 공모를 통해 확보하고, 추가 6억 원을 편성했다.

앞서 구는 지난 6일 ‘걷고 싶은 도림천 조성’, ‘관악 청년청 건립, ‘방범용CCTV설치, 버스정류장 승차대 내 바람막이와 온풍기 사업비 등으로 특별교부세로 21억원을 확보하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이 재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위축된구민 생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인프라 구축에 초점을 뒀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