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銀, 펀드·신탁 리스크 관리 개선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KB국민은행은 소비자 보호를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고객자산 리스크 관리 체계’를 개편해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우선 기존에 금융투자상품본부가 맡았던 펀드, 신탁 등 투자상품의 리스크 관리 업무를 은행 고유자산을 담당하는 리스크 관리 부서로 넘겼다.

또 ‘고객자산 리스크관리 심의회’와 ‘고객자산 리스크관리협의회’ 등 의사결정 협의체도 신설했다. 고객 자산의 유형별로 리스크관리 정책과 절차를 심의하는 업무를 맡는다. 부서장의 심의를 거친 뒤 유관그룹 임원의 3분의 2 이상 찬성해야 결의되는 방식이다.

지난해 국민은행은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한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했고 올해 초에는 소비자보호본부를 만들어 고객보호 업무의 전문성과 독립성을 강화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자산 보호를 위한 리스크관리 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ny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