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의장·카카오 폭우 피해 극복 위해 20억원 기부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카카오]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김범수〈사진〉 카카오 의장이 폭우 피해 극복을 위해 10억원을 기부한다.

카카오는 김 의장이 10억원에 해당하는 개인 보유 주식을 기부한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김 의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극복을 돕기 위해 20억원 상당의 개인주식을 기부한 바 있다.

김 의장과 별도로 카카오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억원을 기부한다.

이와 함께 사회공헌 플랫폼 ‘카카오같이가치’를 통해 전국민이 손쉽게 기부에 동참할 수 있도록 캠페인 참여도 독려한다.

카카오는 재해구호협회와 ‘카카오같이가치’에 ‘호우피해 긴급 모금’ 관련 모금함을 개설했다. 지난 27일 시작된 모금은 주택피해, 인명피해, 생계지원 등 분야별 모금함을 통해 이용자 기부금이 조성되고 있다.

카카오같이가치를 통한 기부는 홈페이지에서 참여할 수 있다. 금액 기부 외에도 댓글 작성, 응원, 공유를 통해 참여 시 카카오가 100원을 기부한다. 카카오톡 내 세번째 탭인 ‘#탭(샵탭)’을 통해서도 쉽게 기부 가능하다.

카카오는 카카오톡 채널, 카카오 비즈보드 등의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더 많은 이용자들이 집중 호우 피해 극복을 위한 후원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카카오의 기부금은 기업 재단 ‘카카오 임팩트’를 통해 전달된다.

jakmee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