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집값 진정?…文대통령, 누가 대본 주니 그대로 읽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10일 전남 구례군 오일장을 찾아 침수 피해 복구에 나선 주민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집값이 진정되는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발언에 대해 “누가 대본을 써주니 그대로 읽는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0일 섬진강 일대의 수해 지역을 둘러본 후 출입 기자들과 저녁 식사를 한 자리에서 “대통령 본인이 그냥 감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시적으로 그렇게 보이는 것이지, 집값이 무슨 안정이냐”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보유세 부담이 다른 나라보다는 낮다’고 말한 것을 놓곤 “뭘 몰라서 하는 이야기”라며 “그렇게 비교하면 안 된다. 세금은 나라마다 역사적 발전을 거쳐 돼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시장 감독기루를 만들어봐야 아무 소용이 없다”며 “다른 나라 예를 들어도 맞는 게 하나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주택자 논란에 휩싸인 김조원 민정수석 등 청와대 일부 참모들의 사표 수리에 대해선 “자리는 짧고 집은 영원하니까 그만뒀다”고 일갈했다.

김 위원장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통합당은 그냥 가만히 있으라’고 꼬집은 데 대해선 “그러니까 통합당은 쓸데없는 잡음을 안 일으키면 된다”며 “그게 제일 중요하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