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환 농협축산경제대표이사, 축산농가 폭우 피해 현장 점검

김태환 농협축산경제대표이사(오른쪽 두 번째)가 경기 안성지역 수해피해 축산농가를 방문해 피해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농협 제공]

[헤럴드경제=황해창 기자] 농협은 김태환 농협축산경제대표이사가 10일 집중 호우로 수해를 입은 경기 안성과 충남 천안 지역 축산농가를 방문해 재해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 자리에서 “장마와 태풍으로 피해가 계속 발생하는 상황에서 현황을 신속히 파악해 수해를 입은 축산농가가 조속한 시일 내에 축산기반을 회복하고 재기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폭우와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농협축산경제는 재해대책상황실을 비상체계로 가동해 축산피해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있다. 특히 지자체와 긴밀하게 협조해 긴급복구 작업반을 구성·운영하는 등 복구대책 마련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농협축산경제는 가축재해보험 가입 농가가 이번에 수해와 관련된 지원을 최대한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추가 피해가 없도록 축산농가 시설관리는 물론 방역지침을 중점 안내하고 지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hchw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