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국 “최근 5년 LH 임대아파트서 화재 451건 발생”

김희국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최근 5년간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임대 아파트에서 화재사고가 451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희국 미래통합당 의원이 LH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2019년 LH 임대 아파트에서 화재사고가 451건 발생했고, 사망자 16명을 더해 84명의 인명피해가 있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2015년은 화재 72건, 2016년 화재 66건, 2017년 화재 96건, 2019년 화재 90건, 2019년 화재 127건 등이었다. 인명 피해는 2015년 사망 2명과 부상 10명, 2016년 사망 5명과 부상 9명, 2017년 사망 2명과 부상 14명, 2018년 사망 1명과 부상 4명, 2019년 사망 6명과 부상 31명으로 확인됐다.

김희국 의원은 "스프링클러 설치를 확대해야 한다"며 "설치가 어렵다면 소화기와 주방화재 가스차단기 비치 등 방법을 동원해 안전 대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