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서울 공립 중·고교 교사 등 461명 뽑는다…올해 보다 422명 ‘감소’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2021학년도 서울지역 공립 중·고교 교사와 보건교사 등의 선발 인원이 올해의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올 11월 치러질 2021학년도 공립 중등학교 교사, 보건·사서·영양·전문상담·중등특수 교사 임용시험에서 28개 과목 461명을 선발하는 내용을 12일 사전예고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공고한 올해 모집인원인 883명 보다 422명(47.8%)이나 줄어든 수치다. 교육부의 정원 가배정, 교원 정년·명예퇴직, 학생·학급수 감축 등을 고려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교육청은 설명했다.

분야별로는 중등학교 교사가 341명으로, 지난해 보다 321명(48.5%) 줄었다. 중등 특수교사는 21명, 보건과 사서 교사는 각 45명과 6명을 선발하고, 전문상담 교사는 25명을 뽑는다. 영양 교사는 지난해와 같은 23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또 이번 임용시험에서 처음으로 환경교사 2명을 선발한다.

한편, 이번 예고는 개략적인 선발 예정 분야와 인원을 안내한 것으로 최종 선발 분야·인원, 시험 세부사항은 10월8일 임용시험 시행계획 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