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 집중호우 피해 지원에 총력 집중…긴급 무이자자금 5000억원 이상 투입

이성희 농협중앙회장(가운데)이 전남 곡성군 시설 농가를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농협 제공]

[헤럴드경제=황해창 기자]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는 계속된 집중호우로 농업부문 피해가 심각하다고 판단, 조속한 피해복구 및 농업인 지원을 위한 무이자자금 5000억원 이상 투입 등 긴급 추가 지원대책을 마련했다고 10일 밝혔다.

최근 집중호우로 ▷농작물 침수 2만5905ha ▷농지 유실·매몰 652ha ▷낙과 73ha 등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며, 특히 농가 인명피해는 사망·실종이 25명에 이르는 등 피해가 심각하다.

이에 따라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지난 주 집중호우 피해가 큰 경기, 충청 지역 곳곳을 방문한 데 이어 이날에는 전남 곡성·구례·담양·나주를 방문해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추가 지원방안 마련을 이끌었다.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왼쪽)이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전남 곡성군 시설 농가를 방문해 피해 농업인을 위로하고 있다. [농협 제공]

이번 추가 지원대책으로는 ▷무이자자금 5000억원 이상 긴급 편성(1000억원→5000억원) 지원 ▷피해농가당 무이자 대출 1000만원 지원 ▷임직원 성금 모금 ▷긴급구호키트 5000개 이상 추가 공급 ▷피해복구 인력 1만명 이상 투입 ▷채소 수급안정 특별대책 추진 ▷방제용 농약 등 영농자재 할인공급 등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에 조직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농협은 올해 상반기에 냉해·우박·과수화상병 등 각종 재해 지원을 위해 무이자자금을 2000억원 이상 지원했으며, 연말까지 농업재해 지원을 위한 무이자자금을 1조원대 수준으로 조성해 지원할 계획이다.

hchw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