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집중호우 피해복구 성금 1억원 전달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을 위해 피해복구 및 구호물품 성금 1억 원을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

동서발전은 또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수재민들을 위해 피해복구 지원 및 마스크, 세면도구 등 구호물품과 비상식량을 전달할 계획이다.

발전소 건설이 예정돼 있는 충북 음성지역의 피해상황이 심각함에 따라 구호물품 전달과 복지시설의 시설복구, 개보수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이번 성금이 갑작스런 수해로 어려움에 처한 수해 지역민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우리 이웃들이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따뜻한 희망의 손길과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경주지진 피해지원(1억5000만 원), 포항지진 피해지원(1억 원), 강원 산불 피해지원(1억1000만원), 코로나19극복 성금지원( 2억3000만 원) 등 범국가적인 재난상황을 함께 극복하기 위한 상생의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수행하고 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