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내각 총사퇴…폭발참사 6일만 정국혼란 심화

 

레바논의 반정부 시위대가 10일(현지시간) 베이루트에서 경찰과 대치하며 화염병을 던지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폭발 참사’로 레바논 국민의 분노가 커지자 총리를 비롯한 내각이 총사퇴하기로 했다.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10일(현지시간) TV로 방송된 대국민 연설에서 폭발 참사와 관련해 내각이 총사퇴를 한다고 밝혔다.

디아브 총리는 “우리는 대규모 참사를 맞았다”며 “베이루트 폭발은 고질적인 부패의 결과”라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현 내각이 차기 정부가 구성될 때까지 임시로 업무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은 새 총리 지명을 위해 의회와 협의에 나설 전망이다.

디아브 총리가 이끄는 내각은 올해 1월 이슬람 시아파 정파 헤즈볼라의 지지를 얻어 출범했다.

그러나 정치 개혁과 경제 회복 등에서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 내각 총사퇴가 정치 혼란과 국민의 분노를 가라앉힐지는 불투명하다.

이날도 베이루트 도심의 국회 건물 주변 등에서 시민 수백명이 정부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고 경찰과 시위대의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다.

시위대는 그동안 기득권을 타파하는 근본적인 정치 개혁을 요구해왔다. 현 정부를 주도한 헤즈볼라와 동맹 세력은 폭발 참사로 수세에 몰린 것으로 평가된다.

레바논 반정부 시위는 이날까지 사흘 연속 이어졌다.

특히 8일 시위대 수천명과 경찰의 충돌 과정에서 경찰 1명이 숨지고 시위 참가자 및 경찰 230여명이 다쳤다.

9일부터 압델-사마드 공보장관, 다미아노스 카타르 환경장관, 마리 클라우드 나즘 법무장관 등 장관들이 잇달아 사임 의사를 밝혔다.

지난 4일 베이루트에서는 대형폭발이 발생한 뒤 160여명이 숨지고 6000여명이 다쳤다.

레바논 정부는 베이루트 항구 창고에 6년 전부터 보관된 인화성 물질 질산암모늄 약 2천750t이 폭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 관료들이 위험한 질산암모늄을 베이루트 도심과 가까운 곳에 사실상 방치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레바논은 막대한 국가부채와 높은 실업률, 물가 상승, 레바논 파운드화 가치 하락 등으로 경제 위기가 심각한 상황에서 설상가상의 위기를 맞은 것이다. 

hong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