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대통령·총리, 이미 7월 중 폭발위험 보고 받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폭발 참사’ 현장의 모습.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폭발 참사’가 발생한 레바논의 대통령과 총리가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 다량으로 쌓여 있던 질산암모늄의 위험성에 관해 지난달에 이미 보고받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와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이 지난달 안보 당국자들로부터 베이루트 항구에 보관된 질산암모늄 2750t이 안보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보고받았다고 보도했다.

안보 당국자들은 질산암모늄이 모두 폭발하면 도시 전체가 파괴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신은 자체 입수한 레바논 국가안보국 보고서와 고위 안보 관계자들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해당 보고서에는 지난 4일 베이루트 항구의 대형 폭발참사가 발생하기까지의 과정이 담겼는데, 디아브 총리와 아운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서한을 한 편 받았다고 언급돼 있다.

이 서한은 베이루트 항구의 질산암모늄을 즉시 안전하게 보호해야 한다고 권고하는 사법당국의 조사 결과를 전했다고 한 고위 안보 당국자가 로이터에 설명했다.

해당 서한 작성에 관여한 이 당국자는 “이 물질이 도난당하면 테러 공격에 쓰일 위험이 있었다”며 “폭발하면 베이루트가 파괴될 수 있다고 (대통령과 총리에게) 경고했다”고 말했다.

로이터는 다만 서한 내용을 직접 보진 못했으며, 서한에 관한 당국자 발언의 사실 여부도 확인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디아브 총리와 아운 대통령이 이런 내용의 서한을 받은 게 사실이라면 폭발 참사는 정부의 무능과 방치가 낳았다는 비판이 더욱 거세질 수 있다고 통신은 지적했다.

앞서 아운 대통령은 질산암모늄이 쌓여 있다는 사실을 보고받았다고 지난주 시인하면서도 최고국방위원회에 “필요한 조처를 하라”고 지시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그는 취재진에게 “최고국방위원회가 위험하다고 말했다. 내 책임이 아니다!”라며 “그 물질이 어디에 있는지, 얼마나 위험한지 몰랐다”고 주장했다.

베이루트 폭발 참사의 사망자는 계속 늘고 있다.

레바논 언론은 보건부를 인용해 폭발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158명이고 부상자가 6000명이 넘는다고 전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